골프 인터내셔널팀, 프레지던츠컵 승리 위해 호주 집결
골프 인터내셔널팀, 프레지던츠컵 승리 위해 호주 집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프레지던츠컵 로고

‘탱크’ 최경주(49ㆍSK텔레콤 )가 골프 대륙 대항전인 프레지던츠컵에서 인터내셔널팀 부단장 자격으로 팀의 우승을 이끌기 위한 준비에 돌입했다.

인터내셔널팀은 오는 12일부터 나흘 동안 호주 멜버른의 로열 멜버른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골프 대륙 대항전 프레지던츠컵에서 최강 미국팀을 상대로 대결을 펼친다.

프레지던츠컵은 미국팀과 유럽을 제외한 세계연합팀간의 골프대항전으로 연합팀인 인터내셔널팀은 어니 엘스(남아공) 단장을 비롯해 최경주(한국), 트레버 이멀먼(남아공), 제프 오길비(호주), 마이크 위어(캐나다) 등 부단장 4명이 이끈다.

인터내셔널팀은 객관적인 객관적인 전력상 미국팀에 밀리는 만큼 선수들의 장ㆍ단점으로 파악한 전술 수립을 통해 전력 극대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12명의 선수는 아시아 5명(임성재, 안병훈, 마쓰야마 히데키, 판정쭝, 리하오퉁), 호주 3명(애덤 스콧, 마크 리슈먼, 캐머런 스미스), 아메리카 3명(에이브러햄 앤서, 호아킨 니만, 애덤 해드윈), 아프리카 1명(루이 우스트히즌) 등으로 꾸려졌다.

단장 엘스는 인터내셔널팀의 우승을 위해 묘수를 꺼냈다.

프레지던츠컵 개막을 일주일 앞둔 5일부터 나흘 동안 호주 시드니 오스트레일리언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리는 제104회 호주오픈에 부단장을 소집했다.

엘스 자신은 물론 최경주, 오길비, 위어 등 3명의 부단장은 대회에 출전한다. 현역 선수로 활동하기도 하는 이들 넷은 일찌감치 호주로 건너와 다음 주 결전에 대비한 작전 수립을 논의할 계획이다.

지난 주말 호주로 건너간 최경주는 “프레지던츠컵 개막 일주일 전부터 단장과 부단장이 모이는 건 쉽지 않지만 호주오픈에 같이 출전하면서 미리 호흡을 맞출 시간적 여유를 벌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프레지던츠컵에 인터내셔널 소속으로 뛸 선수들도 호주오픈에 나선다. 스콧, 리슈먼, 스미스 등 3명의 호주 선수는 전원 출전하고 앤서(멕시코)와 판정쭝(대만), 우스트히즌(남아공) 등도 출전해 12명 중 절반인 6명이 미리 호주에서 실전 감각을 익힌다.

한편, 타이거 우즈(미국)를 단장으로 둔 미국팀 역시 핵심 전력으로 꼽는 저스틴 토머스, 리키 파울러, 잰더 쇼플리, 게리 우들랜드, 브라이슨 디섐보, 패트릭 리드 등이 프레지던츠컵 개막을 일주일 앞두고 열리는 히어로 월드 챌린지를 치르야 예행연습을 거친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