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위즈, 베테랑 투수 우완 유원상 영입
KT 위즈, 베테랑 투수 우완 유원상 영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적 희망한 외야수 김진곤 보류권 포기
▲ KT 유원상.KT 위즈 제공

프로야구 KT 위즈가 지난 시즌까지 NC 다이노스에서 뛴 우완 투수 유원상(33)을 자유 계약으로 영입했다고 4일 밝혔다.

유원상은 천안북일고 졸업후 2006년 한화 이글스에 1차 지명돼 데뷔한 후 LG와 NC에서 선수생활을 했다.

13시즌 동안 선발과 중간계투로 활약해 입지를 다진 유원상은 2014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국가대표로 발탁 돼 한국의 금메달 획득에도 기여했다.

KBO리그 통산 394경기에 출장해 771이닝을 던지며 32승 51패, 56홀드, 6세이브, 탈삼진 466개, 평균자책점 5.16의 성적을 기록했다.

KT 관계자는 “내년 시즌 즉시 전력으로 활용 가능한 유원상 영입을 통해 중간 계투진 강화를 이루게 됐다”라며 “좋은 구위와 다양한 변화구를 지닌 유원상이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젊은 투수들의 멘토 역할을 수행해 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KT는 타 팀에서 새로운 기회를 만들고 싶다는 본인의 요청을 받아들여 외야수 김진곤(32)의 보류권을 풀기로 결정했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