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정은 "다니엘 튜더 질문 거부했는데…'사람이 좋다' 편집 비겁해"
곽정은 "다니엘 튜더 질문 거부했는데…'사람이 좋다' 편집 비겁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가 겸 방송인 곽정인이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편집에 분노했다. 곽정은 인스타그램
작가 겸 방송인 곽정인이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편집에 분노했다. 곽정은 인스타그램

작가 겸 방송인 곽정인이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편집에 분노했다.

곽정은은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참 미안하네 너에게"라며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를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곽정은은 "너에 대해 단 한 마디도 하지 않았고, 너에 대해 질문은 거부했다. 그건 딱히 너에 대한 이야기도 아닌데, 굳이 자료 화면까지 가져다가 이별에 대한 일반론을 그런 식으로 편집하다니 너무 비겁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사과는 내 몫 웃지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방송된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곽정은의 일상이 공개됐다. 방송에서 곽정은이 이별에 대해 언급하는 장면이 중 일부는 곽정은이 전 연인 다니엘 튜더를 언급하는 것처럼 보여 화제를 모았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