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생아 기대수명 증가 처음으로 멈춰… 지난해 출생아 기대수명 82.7년
출생아 기대수명 증가 처음으로 멈춰… 지난해 출생아 기대수명 82.7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증가하던 국내 출생아의 기대수명이 지난해 처음으로 멈춰 섰다. 기록적인 한파로 인한 사망자 수 증가가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다.

통계청은 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8년 생명표’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해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2017년과 같은 82.7년으로 나타났다.

소수점 둘째 자리까지 보면 2017년 82.69년에서 지난해 82.74년 소폭 상승했지만, 소수점 한 자리 수까지 발표하는 공식수치상으로는 보합이다. 1970년부터 관련 통계가 집계된 이래 기대수명이 전년 대비 증가하지 않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대수명은 해당 연도 출생아가 앞으로 살 것으로 기대되는 연수를 뜻한다. 통계청은 시ㆍ구청 등에 신고된 사망신고 자료를 바탕으로 현재 연령별 사망 수준이 유지될 경우 특정 연령의 사람이 몇 세까지 살 수 있을지를 추정해 기대여명 및 기대수명을 발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해 출생아가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지내는 기간은 64.4년, 유병기간은 18.3년으로 전망됐다. 2012년부터 격년마다 발표되는 유병 기간 제외 기대여명은 매번 감소하고 있다.

성별에 따른 기대수명을 보면 2018년 출생 남성의 기대수명은 79.7년, 여성은 85.7년으로 격차는 6.0년으로 나타났다. 남녀 기대수명 간 격차는 1985년 8.6년으로 정점을 찍은 이후 줄어들고 있다.

연령별 기대여명은 80세 이상 남성과 90세 이상 여성을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증가했다. 지난해 40세인 남성은 향후 40.8년, 여성은 46.5년 더 생존할 것으로 예상된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각각 3.2년, 2.5년씩 늘어난 수치다.

통계청 관계자는“지난해 기록적인 한파로 사망자가 증가하면서 당해 사망신고 자료를 바탕으로 추정하는 기대수명이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며 “유럽에서도 2015년 폭염으로 프랑스와 이탈리아 기대수명이 0.1∼0.2년 감소하는 일이 발생한 바 있다”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