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웹으로 대마 사들여 흡연한 20대 3명, 집행유예
다크웹으로 대마 사들여 흡연한 20대 3명, 집행유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 프로토콜(IP) 주소 추적이 어려운 인터넷 암시장 ‘다크웹(dark web)’에서 100g이 넘는 대마를 사들여 흡연한 혐의를 받는 20대 3명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인천지법 형사12부(송현경 부장판사)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A(20)씨 등 20대 동갑내기 3명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약물치료 강의 수강과 1천300여만원 추징을 명령했다고 4일 밝혔다.

A씨 등은 2017년 9월 27일부터 지난 3월 18일까지 마약 거래 전문 사이트 다크웹을 통해 41차례에 걸쳐 총 1천320만원 상당의 대마 114g을 구매한 후 인천의 한 작업실에서 함께 대마 일부를 흡연한 혐의 등을 받는다.

이들은 올해 3월 19일에도 다크웹을 통해 대마를 산 뒤 판매자가 서울 한 건물 인근에 놔둔 대마를 가져가려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재판부는 “마약류가 개인과 사회에 미치는 해악을 고려할 때 마약 범죄에 엄정하게 대처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피고인들이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잘못을 반성한 점과 단순히 흡연할 목적으로 대마를 사들인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