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김진용 전 경제자유구역청장 비위 내사로 명예퇴직 불가
인천시, 김진용 전 경제자유구역청장 비위 내사로 명예퇴직 불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최근 김진용 전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의 명예퇴직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을 방침이다. 김 전 청장에 대한 비위 관련 내사 중이라는 것이 시의 이유다.

시는 김 전 청장의 패션그룹 형지의 송도 토지계약과 분양 특혜 의혹과 관련해 조사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공무원은 형사사건으로 기소중이거나 수사기관에서 비위와 관련해 수사중일때, 감사부서에서 비위와 관련하여 내사를 벌일때는 명퇴를 할 수 없다.

시는 김 전 청장에 대한 의혹이 인·허가상 문제가 있어 수사기관의 수사의뢰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보고 있다. 시는 일단 원칙대로 수사의뢰를 하고, 만약 무혐의 판정을 받으면 명예퇴직 절차를 다시 밟는다는 계획이다. 시는 오는 9일 인사위원회을 열어 김 전 청장의 명퇴 불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김 전 청장은 “토지계약 연장은 투자유치계획위원회에서 처리한 것으로, 자신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해명하고 있다. 또 “명퇴를 신청했더니 패션그룹 형지와 결부시켜 비위 내사 대상자로 조사한다며 명퇴를 못하게 하는 것은 시가 직권남용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