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과 크라잉 넛의 음악이 만났다, 경기문화재단 상상캠퍼스 7~8일 <알랑가 모르겄SHOW>
뮤지컬과 크라잉 넛의 음악이 만났다, 경기문화재단 상상캠퍼스 7~8일 <알랑가 모르겄SHOW>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 공연과 인디밴드 음악의 융합. 언뜻 떠오르지 않지만,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색다른 형식의 공연이 펼쳐진다.

경기문화재단 경기상상캠퍼스는 공간1986 멀티벙커에서 뮤지컬 공연과 인디밴드 ‘크라잉 넛’의 음악을 융합한 <알랑가 모르겄SHOW>를 7일 오후 4시, 저녁 7시, 8일 오후 3시, 저녁 6시에 주말 선보인다. 경기상상캠퍼스의 청년공연단체 융복합 공연 지원 프로젝트로 중 하나로 진행되며, 지난 7월 대관 공연단체 추가 공모를 통해 선정된 극단 자랑(대표 김진영)이 기획했다.

<알랑가 모르겄SHOW>는 델리스파이스, 언니네이발관, 자우림 등 한국 인디밴드 1세대 대표주자 중 하나인 크라잉 넛과 극단 자랑의 공연 스타일을 융합한 오컬트 콘셉트의 판타지 뮤지컬 공연이다. 공연은 주인공 빨대 맨이 방랑을 통해 사랑과 자아를 찾아가는 과정을 담았다. 용왕의 아들인 주인공은 가수가 되려고 육지로의 가출을 감행한다. 육지에 도착한 빨대 맨은 서커스 매직 유랑단(2집, 1999)을 만나 유랑단의 가수 ‘빨대 맨’(2집 수록)이 되어 함께 여정을 떠난다. 유랑단과의 여정 중 빨대 맨은 사랑하는 여성(양귀비)을 만나 함께 사랑의 도피를 하려 하지만 둘 사이를 시기하고 위협하는 악당으로 인해 위기를 맞게 되고 사랑의 도피는 실패로 돌아간다. 공연은 우여곡절 끝에 악당을 물리치고 주인공 양귀비와 함께 바다로 돌아가며 마무리된다. 극단 자랑은 크라잉 넛과의 협업을 통해 뮤지컬에서 선보일 곡을 함께 선정했다.

‘알랑가 모르겄SHOW’를 선보이는 극단 자랑은 경기도에 거주하는 청년예술인들이 지난 2016년 창단했다. 청춘들의 트렌디한 감성과 도전적인 자세, 공연예술에 대한 열정으로 7편 이상의 공연을 진행해 왔다. 김진영 극단 자랑 대표는 “청년예술인들의 상상으로 조성된 단체가 경기상상캠퍼스에서 공연함으로써 보다 많은 관객에게 다양한 즐거움을 선사하고, 나아가 실력 있고 경쟁력 있는 창작집단으로 성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공연 제작비 일부는 텀블벅 클라우드 펀딩을 통해 충당됐다. 공연 관람은 각 화차별로 총 150명이다. 텀블벅 후원자 중 사전 예약자 100명, 공연 당일 일반인 선착순 현장입장 50명이 관람할 수 있다. 관람을 희망하는 일반 관객은 공연일정에 맞춰 경기상상캠퍼스 공간1986 내방 후, 무료입장 자율모금 형식으로 관람하면 된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