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외식업중앙회, "김진표, 능력 검증된 후보"...총리 임명 촉구
한국외식업중앙회, "김진표, 능력 검증된 후보"...총리 임명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외식업중앙회가 5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으로 유력 거론되는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수원무)을 지지하고 나섰다. ‘김진표 총리 임명설’로 일부 시민단체에서 부정적 기류가 형성, 청와대가 고민하는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김 의원은 능력과 진정성이 검증된 후보”라며 임명을 촉구하고 나선 것이다.

한국외식업중앙회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현 정부 후반기 가장 중요한 국정방향은 경제 살리기와 국정의 안정적 운영이며, 그 중심은 ‘민생경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김 의원 총리 지명설은 이를 반증하는 것”이라고 찬성 입장을 피력했다. 이어 “김 의원이 총리 지명자로 거론되는 것은 경기불황 극복을 위한 최적의 대안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김 의원은 영세 가맹점 신용카드 수수료 인하, 의제매입세액 공제율 한도 상향 및 설정 완화 등 골목상권과 서민경제에 크고 작은 기여를 했다”면서 “김 의원의 경제관료 경력과 영세자영업자를 위한 그간의 활동을 높이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소상공인연합회도 지난 4일 논평을 통해 “현 정부의 임기 반환점을 돈 상황에서 이제는 안정적으로 경제를 살려야 한다는 여론이 높은 상황”이라며 김 의원 임명을 촉구했다.

이들은 특히 “소상공인들은 김 의원의 총리직 거론에 기대를 하고 있었다”며 “경제 전문가인 김 의원이 총리가 되면 현 정부의 경제 살리기 의지가 더욱 강화돼 소상공인 서민경제의 새로운 활로가 열릴 것으로 보는 게 소상공인들의 일반적인 정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합리적으로 경제 주체의 의견을 존중하고 거중 조정에 나설 수 있는 경제전문가가 절실한 상황에서, 정부가 이를 감안해 추진해온 김 의원 총리 내정이 예정대로 진행되기를 바란다”며 “이제는 반드시 어떤 식으로라도 민생을 살려내기 위해 차기 총리로 경제전문가가 절실하다는 소상공인과 서민의 호소를 정부가 적극적으로 헤아려달라”고 요구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