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성모 북부 권역외상센터, 미 65 의무사령부 외상환자 치료 손 맞잡다
의정부성모 북부 권역외상센터, 미 65 의무사령부 외상환자 치료 손 맞잡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은 지난 3일 미군 65 의무사령부와 미군 의료진의 외상 교육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미군 65 의무사령부의 의료진이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경기북부 권역외상센터 의료진으로부터 외상 교육을 받아 훈련이나 실제 상황에서 발생하는 중증외상환자의 치료를 한 단계 높이기 위한 것이다.

쿠퍼 미군 65 의무사령부 여단장은 “의정부 성모병원의 권역외상센터는 용산에서 평택으로 병원이 이전한 미군의 현재 상황에서 아주 중요한 위치임이 분명하다. 앞으로 훈련이나 상황에서 발생하는 중증외상환자를 살리기 위해 협력해줄 의정부성모병원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협약식에는 박태철 의정부성모병원 병원장, 한창희 진료부원장, 김기환 진료협력센터장, 조항주 권역외상센터장과 쿠퍼 미군 65 의무사령부 여단장, 앤드류 병원장 등 양측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의정부= 김동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