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밖 교과서로 보고 듣고 느끼며… 경주·안동의 ‘찬란한 역사’ 배워요
학교 밖 교과서로 보고 듣고 느끼며… 경주·안동의 ‘찬란한 역사’ 배워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평 새이레기독학교의 특별한 ‘역사 여행’
2박3일간 도산서원·하회마을·첨성대 등 견학
선덕여왕의 담대함·지혜 체험하며 알찬 시간

양평군 옥천면에 위치한 새이레기독학교는 2박3일간 역사여행을 다녀왔다. 아직도 신라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경주와 조선의 모습을 볼 수 있는 안동으로 떠났다.

가기 전 사전 교육을 통해서 배우고 갔기에 하루빨리 실제로 만나보고 싶은 설렘을 안고 출발했다. 어떤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역사라는 의미였다. 역사가 ‘옛날의 이야기로 하나의 동화책처럼 끝나는 것은 아닌가?’라는 질문을 던졌다. 그래서 이번 주제는 ‘옛(YET)’이였다.

그래서 첫 번째 날로 간 곳은 조선의 유교를 볼 수 있는 ‘도산서원’, ‘유교 박물관’과 ‘안동 하회마을’이었다. 그곳에서 제일 인상 깊었던 것이 있었다. 그것은 바로 한국의 교육열이다. 다시 말해서 동양의 교육열이라고 할 수 있다. 서양 사람들이 한국을 보고 제일 놀라는 것이 바로 ‘교육열’이다. ‘24시간 불이 꺼지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한다.

또한 아이들이 밤늦게까지 공부하는 것을 쉽게 이해하지 못한다. 사실 대한민국 학생들도 밤늦게 공부하는 것이 그냥 당연하듯이 하고 있다. 하지만 그렇게 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있다. 예전 조선의 역사를 통해서 알아볼 수 있다.

경상북도 안동에 이황 선생이 만드셨던 ‘도산서원’을 통해서 우리나라의 교육열이 뜨거운 이유를 딱 알아챌 수 있었다. 조선 시대 유교로 인해서 예의와 교육을 무척 중요하게 생각했다. 그때부터 교육이라는 것에 집중하기 시작한 것이다.

현재 우리가 괜히 공부를 밤늦게 하는 것이 아니다. 예전의 역사가 우리의 삶에도 아직 영향을 미치고 있다.

두 번째 날과 세 번째 날에는 1천년 동안 수도를 바꾸지 않았던 신라에 대해서 배우는 시간이었다. 김대성이 전생과 후생의 어머니를 위해서 만든 불국사와 석굴암부터 갔다. 또한 첨성대, 대릉원, 동궁과 월지, 무령왕릉, 선덕여왕이 만든 분황사 모전 석탑, 황룡사지 터 여러 가지를 보고 왔다.

그렇게 많은 것을 볼 수 있었던 것은 걸어 다니기만 하면 신라의 많은 유물들을 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 이곳을 통해서 제일 크게 느꼈던 바는 선덕여왕의 담대함과 지혜였다. 최초로 여왕이 됐다. 그만큼 많은 사람들의 비난도 있었을 텐데도 흐트러짐 없이 신라를 지혜롭게 이끌었다. 우리도 “아하!” 하면서 이야기로 느끼기보다는 조상들의 지혜도 한번 생각해보고 배워야 한다. 그리고 아직도 있었으면 좋았을텐데 했던 것은 다름 아닌 황룡사 9층 목탑이었다. 몽골과의 전쟁으로 인해서 불이 타서 없고 터만 있지만 얼마나 크고 아름다웠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었다.

신라와 조선의 역사가 옛 것이 된 것은 맞다. 하지만 결코 옛 것에서만 그치지 않았다. 그렇기에 우리에게 아직도 존재하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고 그 안에서 우리가 올바르게 사는 법이 무엇인지를 알려주는 지침이기도 하다. 오늘 내가 어떻게 사는 가는 매우 중요한 부분이다.

지금 내가 살아 가고 있는 하루도 나중이 되면 과거가 된다. 미래의 어떤 삶을 살아갈 지는 다른 사람이 아닌 내가 만들어간다. 하루하루 주어진 기회를 최선을 다해서 살아가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깨달아야 한다. 그렇기에 우리 모두 후회 없는 하루를 만들어가야 한다.

함예본(양평 새이레기독학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19-12-07 21:16:15
한국사와 세계사의 연계가 옳음.한나라이후 세계종교로 동아시아의 정신적 지주로 자리잡아온 유교전통.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제사(석전)는 성균관으로 분리.최고제사장 지위는 황사손(이원)이 승계.한국의 Royal대는 성균관대. 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 http://blog.daum.net/macmaca/2575

윤진한 2019-12-07 21:14:35
일본 신도는 천황이 하느님보다높다고 주장하는 신생 불교 Monkey임.한국은 헌법전문에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보장되어, 일본에 선전포고한 상태가 지속되는 나라임.생경하고 급격하게 새로 생긴 마당쇠 천민 천황이 세운 일제 강점기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에 남겨진 패전국 일제 잔재며, 마당쇠 천민 학교며, 부처 Monkey.일본 Monkey를 벗어날 수 없는 불교.일본Monkey 천민학교로, 한국 영토에서 축출해야 되는 대상임. 한국 영토에 주권이나 학벌같은건 없이 대중언론에서 덤비며 항거하는 일제 잔재에 불과함.

http://blog.daum.net/macmaca/2632

윤진한 2019-12-07 21:13:40
중요한것은 동아시아 유교국가(중국,한국,베트남,몽고. 그리고 2차대전이후의 대만.싱가포르 및 전세계 화교들)에는 하느님(天),계절의 신,산천의 신,조상신,공맹숭배,한문성씨.본관, 한자,삼강오륜,인의예지신,충효,관혼상제,한자,명절이 수천년 체화된것.




한국은 수천년 세계종교 유교나라.불교는 한국 전통 조계종 천민 승려와 주권없는 일본 불교로 나뉘어짐.1915년 조선총독부 포교규칙은 후발 국지적 신앙인 일본신도(새로 만든 일본 불교의 하나).불교.기독교만 종교로 인정하였는데,일본항복으로 강점기 포교종교는 종교주권 없음.

부처는 브라만교에 대항해 창조주를 밑에 두는 무신론적 Monkey임.일본은 막부시대 불교국이되어 새로생긴 성씨없는 마당쇠 천민 천황이 하느님보다 높다고 주장하는 불교 Monkey나라.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