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사월마을 주민들 “수도권매립지 때문에 환경피해”…정부·인천시·서울시·경기도·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사과 요구
서구 사월마을 주민들 “수도권매립지 때문에 환경피해”…정부·인천시·서울시·경기도·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사과 요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환경단체와 서구 사월마을 주민들이 수도권매립지 특별회계를 사용한 이주 대책 등을 요구하고 나섰다.

인천환경운동연합 서구지회, 글로벌에코넷 등은 5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월마을 주민들이 죽어간 것에 정부·서울시·경기도·인천시·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사과하고 책임져라”고 밝혔다.

이어 “2020년까지 수도권매립지 특별회계를 사용해 사월마을 주민들을 즉각 이주시켜야 한다”며 “2025년에 수도권매립지 사용도 끝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 11월 19일 사월마을의 주거 환경이 부적합하다는 건강영향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후 시는 관련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대책 마련에 분주한 상태다.

이에 환경단체 등은 사월마을의 환경오염을 인근 수도권매립지의 영향으로 보고 관련 특별회계를 사용한 주민 이주 대책 마련 등을 촉구했다. 또 이들은 국립환경과학원의 건강영향조사에서 수도권매립지 요인이 빠져 있는 것에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2000년대 들어 수도권매립지 주변과 사월마을 주변으로 대규모 순환골재공장, 폐기물처리업체 등 소규모 공장들이 난립했다”며 “사월마을 코앞에 산처럼 쌓인 건설폐기물 1천500만t으로부터 각종 유해 미세먼지가 흘러들어오는 등의 피해를 봤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월마을 환경오염에 가장 큰 원인인 수도권매립지가 건강영향조사에서 제외됐다”며 “사월마을 주민들은 온갖 쓰레기 매립에 따른 악취·소음·미세먼지·질소산화물 등 환경오염 영향에 가장 큰 피해자”라고 강조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