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도교육청 업무추진비, 일부 지역화폐 활용하자"
"경기도·도교육청 업무추진비, 일부 지역화폐 활용하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성준모 의원(더불어민주당·안산5)은 5일 도의회 특별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예결위 4차 회의에서 경기도청과 경기도교육청 업무추진비 중 일부를 지역경제활성화 차원에서 지역화폐를 활용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이날 성준모 의원은 경기도 기획조정실에 대한 질의에서 “경기도 각 부서 업무추진비 금액이 상당할 텐데 그 중 일부를 지역화폐로 쓰면 지역경제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업무추진비를 지역화폐로 사용할 때 다소 불편함은 따르겠지만 시행은 가능한가”라고 물었다. 이에 기조실장은 “가능하며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성 의원은 “지역화폐를 활성화하기 위해 교통비의 일부를 지역화폐로 환급해 주는 교통국의 내년도 신규사업인 청소년교통비 지원사업에 착안해 지역화폐와 업무추진비를 연계하는 정책을 제안했다”면서 “이를 통해 지역경제활성화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은 물론 예산사용의 투명성 제고에도 도움이 되는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도의회에 따르면 경기도의 지역화폐발행은 이재명 지사가 지난해 8월 시ㆍ도 광역자치단체장 간담회에서 지역화폐 전국도입론을 제안한 것을 계기로 올해부터 시작됐다. 경기도는 올해 4천961억 원을 발행할 계획으로 10월 말 현재 4천211억 원을 발행해 목표의 84.9%를 달성했다. 내년에는 국비지원 기준 5천378억 원을 발행할 계획이다. 이재명 지사는 2022년까지 4년간 총 1조 5천900억여 원의 지역화폐를 발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성 의원은 “내년도 공공기관을 포함한 경기도의 업무추진비 규모가 120억 원, 경기도교육청의 업무추진비 규모는 77억 원 정도로 파악됐는데 이 중 30%만 지역화폐로 사용된다고 해도 한해 60억 원 정도가 지역경제에 직접적으로 투입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향후 경기도에서 이 제도가 정착돼 시ㆍ군으로 확대된다면 지역경제활성화에 미치는 경제적 파급 효과는 이루 헤아릴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