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한파특보 모두 해제… 내일 새벽부터 눈
경기북부 한파특보 모두 해제… 내일 새벽부터 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기상청은 6일 오전 11시를 기해 가평, 양평, 파주, 양주, 포천, 연천, 동두천에 발효 중이던 한파주의보를 모두 해제한다고 밝혔다.

이날 낮부터는 기온이 올라가 최고기온은 1∼2도 사이 분포로, 영상권을 회복한다. 또 오는 7일에는 새벽부터 경기북부지역을 시작으로 수도권에 눈이 오겠으며, 낮에도 눈 또는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됐다. 적설량은 1㎝ 내외, 강수량은 5㎜ 내외로 예보됐다.

한편 이날 아침 기온은 올겨울 들어 가장 낮았다.

이날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연천 미산 영하 16.8도, 포천 일동 영하 16.5도, 파주 광탄 영하 15.9도, 가평 북면 영하 15.5도, 파주 14.9도, 동두천ㆍ고양 13.4도, 의정부 12.6도 등을 기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한파특보는 해제됐지만 8일 아침까지 평년보다 2∼5도 낮아 춥겠다”면서 “어린이와 노약자는 건강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내일부터 눈 또는 비가 내려 도로가 얼어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교통안전에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