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유가 전망] 국제유가, 산유국 추가 감산 합의에 강세…“상승 전망”
[주간 유가 전망] 국제유가, 산유국 추가 감산 합의에 강세…“상승 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주(12월 9일~13일) 국제유가는 산유국들의 감산 확대로 영향으로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지난주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가 배럴당 1.3%(0.77달러) 상승한 59.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주요 산유국들이 감산 규모를 확대한다는 소식이 호재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백영찬 KB증권 연구원은 “지난 5~6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OPEC(석유수출기구) 총회 및 OPEC+ 회의에서 산유국들은 50만 배럴의 추가적인 원유감산에 합의했다”며 “이는 당초 예상과 다른 결과로 2020년 3월까지 170만 배럴 원유생산 축소를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사우디의 주장에 러시아가 동의하면서 50만 배럴의 추가 감산이 합의된 것으로 알려졌다”며 “다만 회의 이후 기자회견이나 만찬 등이 없었다는 점에서 완전한 합의 여부에 일부 의문이 제기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감산이 성실히 이행될 경우 원유 공급과잉은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국제유가 하락을 방어할 것“이라며 ”다만 원유생산의 급격한 감소는 중장기적으로 원유시장에서 장악력을 상실할 수 있는 위험이 커질 수 있다“고 밝혔다.

김광래 삼성선물 연구원은 “미중 무역 합의 기대와 OPEC+의 50만 배럴 추가 감산 합의 영향으로 상승했다”며 “OPEC 국가 중에는 사우디 아라비아가 가장 많은 16만7000배럴 추가 감산을 약속했고, 비OPEC 중에는 러시아가 7만 배럴 추가 감산을 약속했다”고 짚었다.

그는 “다만 이번 회의에서 감산 기한에 대한 추가 연장이 없었기 때문에 실제 감산 기한은 총 두 달(다음 미팅은 3월 6일)에 불과하다”며 “또 감산 합의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던 나이지리아, 이라크, 러시아에 대한 강제 규제 방침에 합의하지 못했다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하자있는 인간들' 측, 故 차인하 분량 편집 없이 방송키로…"유가족 뜻 존중"

- [1보] 경상수지 흑자 1년만 최대, 유가급락에 수입 감소폭 큰 탓

- 국제유가, 미 원유 재고 감소에 급등…WTI 4.2%↑

- [상보] 경상수지 흑자 1년만 최대, 유가급락에 수입 감소폭 큰 탓

- 국제유가, 감산 확대 전망 속 숨고르기

 

[주요뉴스]

 

- '윤봉길 의사 후손' 윤주빈 누구?…신예 배우·닮은꼴 외모 '눈길'

- [EPL] 레스터시티, 아스톤 빌라에 4-1 완승…제이미 바디 '8경기 연속골'

- '미우새' 김건모, 장지연에 프러포즈…팀의 '사랑합니다' 열창+눈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