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제2경춘국도 '남이·자라섬 우회안' 국토부에 강력 건의
가평군, 제2경춘국도 '남이·자라섬 우회안' 국토부에 강력 건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통땐 경관훼손·선박사고 우려…우회노선 비용 894억 적어"
제2경축국도 노선안 비교. 가평군 제공
제2경춘국도 노선안 비교. 가평군 제공

가평군은 남양주와 강원도 춘천을 잇는 제2경춘국도 자체 안을 마련, 국토교통부에 강력히 건의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국토부 제안 노선은 남이섬과 자라섬 사이를 관통하지만, 가평군이 마련한 노선은 두 섬의 위쪽으로 우회, 가평읍을 지난다.

가평군은 제2경춘국도가 남이섬과 자라섬 사이를 지나면 경관이 훼손되고 선박 운항 때 안전사고도 우려된다며 국토부 노선을 반대해 왔다.

또 지난 4월 주민설명회에서 가평읍으로 우회하는 노선안을 제시한 뒤 각계 의견을 수렴, 군의회와 협의해 자체 노선안을 최종적으로 결정했다.

제2경춘국도는 남양주 화도읍 금남리∼춘천시 서면 당림리 32.9㎞(왕복 4차로)에 건설될 예정으로 노선의 80% 이상이 가평지역을 지난다.

올 초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에 포함돼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 한국개발연구원(KDI) 적정성 검토를 마쳤으며 사업비는 예비타당성 검토 면제 때 9천625억원보다 1천220억원 늘어난 1조845억원으로 추산됐다.

가평군이 추산한 자체 노선 사업비는 국토부 노선보다 894억원 적은 9천951억원이다.

국토부는 다음달 노선 설계 업체를 선정한 뒤 협의체를 구성할 계획이다.

가평군은 이 과정에서 자체적으로 마련한 노선안을 강력히 건의할 방침이다.

가평군 관계자는 "수도권이라는 이유로 중첩규제를 받아 지역발전이 둔화하는 실정"이라며 "국토부 제안 노선은 가평 경제를 침체시켜 주민들에게 큰 상실감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