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문화재단, 특정 용역사에 ‘일감주기 의혹’ 논란
김포시·문화재단, 특정 용역사에 ‘일감주기 의혹’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운동 기념사업·투자유치설명회 여성업체와 수의계약
시의회 “비교 견적도 안받아”… 市 “모든 면서 적격업체”

김포시와 김포문화재단의 문화행사 등 각종 행사를 특정 용역사가 잇따라 수의계약으로 대행해 특혜시비 등 논란이 일고 있다.

9일 시와 시의회 등에 따르면 시가 지난 10월 개최한 경제자유구역 투자유치설명회를 A사가 대행해 진행했다.

대표가 여성인 A사는 경제자유구역 투자유치설명회 대행 용역을 2천700여만원(여성기업 수의계약 한도 부가세 별도 5000만원)에 수의계약했다.

A사는 투자유치설명회 운영대행 용역 계약을 지난 10월 15일 체결했으며 A사는 계약 4일 전인 같은 달 11일부터 경영관련 서비스(무역전시회)를 직접 생산하는 공장을 운영하고 있어 급조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낳고 있다.

특혜시비를 낳고 있는 것은 이 용역사가 지난 해와 올해 진행한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을 대행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커지고 있다. 모두 수의계약으로 행사를 대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A사는 지난 해와 올해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을 대행하며 공연, 행사 등의 용역비로 4천845만원을 수의계약으로 추진했다.

시의 지난 해와 올해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은 김포문화재단에 넘겨져 지난 해 11월 사업 콘텐츠개발 명목으로 사업비 6천460만원을 두개 용역사에 맡겨졌는데, 이때 A사가 1천235만원어치를 맡아 컨텐츠개발에 참여했다. 다른 용역사는 5천225만원에 계약했는데 공교롭게도 두 개사 모두 대표가 여성이다.

또, A사는 올해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의 공연, 행사를 3천610만원에 수의계약으로 대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A사는 지난 2013년 개업했으며 사업장 소재지가 당초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였으나 지난 해 11월21일 김포시 김포한강1로로 이전했다. 시와 수의계약 사업하기 위해선 지역업체여야 원활하기 때문에 김포로 이전한 것으로 보인다.

시의회의 한 의원은 “여성기업에 수의계약을 해준 과정을 보면, 전형적인 특정업체 밀어주기로 판단된다. 비교견적도 받지 않은 이런 경우는 처음본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A사는 투자유치설명회 대행 계약전부터 경영관련 서비스(무역전시회)를 직접 생산하는 공장을 운영하고 있어 투자유치설명회 용역 대행 적격 업체”라고 밝혔다. 김포=양형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