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소각되던 소화가스를 대체연료로 사용해 연료비 절감
고양시, 소각되던 소화가스를 대체연료로 사용해 연료비 절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가 음식물류폐기물 처리시설인 ‘고양바이오매스 에너지시설’에서 음식물처리과정 중 발생되는 소화가스(메탄 60~70%)를 시설운영에 필요한 도시가스(LNG)의 대체연료로 사용해 예산절감은 물론 시설운영의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

그동안 ‘고양바이오매스 에너지시설’에서는 값비싼 도시가스(LNG)를 악취제거 연료로 사용하고 있었으나, 실무부서에서 ‘도시가스사업법’ 등 관련법규를 적극 검토해 가스공급장비 및 안전관리시스템을 개선한 후, 그동안 소각되던 소화가스를 올해 하반기부터 악취방지시설(RTO)에 악취제거 연료로 도시가스를 대체했다.

이에따라 올해 가을 9월부터 11월까지 3개월 동안 월간 약 1천만~1천500만 원의 예산절감 효과를 가져온 것으로 파악됐다.

때문에 ‘고양바이오매스 에너지시설’을 환경자원화시설의 모범사례로 알려지면서 타 지자체에서 지속적으로 견학하고 있다.

서광진 시 자원순환과장은 “악취방지시설에 새로 정비된 소화가스 공급시스템이 현재처럼 안정적으로 가동될 경우, 연간 최대 약 2억 원의 예산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고양=유제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