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이채담 "난 성인배우…가족들도 응원해줘"
'아이콘택트' 이채담 "난 성인배우…가족들도 응원해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콘택트'에 출연한 성인배우 이채담. 채널A
'아이콘택트'에 출연한 성인배우 이채담. 채널A

배우 이채담이 '성인배우'라는 자신의 직업에 높은 만족도를 드러냈다.

지난 9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이채담이 출연했다. 6년차 성인 배우인 이채담은 연락이 끊긴 친구를 찾겠다며 눈맞춤 신청자를 자처했다.

이채담은 "잘 모를 수 있는데 남자들은 많이 알지 않나"라고 자신을 소개하면서 "데뷔할 때부터 팬층이 나도 모르게 많이 생겨 있더라. 팬카페도 있고 개인 SNS를 보면서 실감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채담은 "(성인 영화 출연은) 보통은 1년이 고비다. 다른 성인 배우들을 보면 자기 직업을 숨기고 시작하다가 나중에 오픈이 되면 주위에서 소문이 들려온다"며 "그럴 때마다 겁이 나고 그런 게 있나 보다. 그런 걸 못 참고 그만둔다"고 전했다.

이어 "그럼에도 난 지금까지 롱런했다. 내가 좋아하는 직업이어서 신경 쓰고 싶지 않고 걸림돌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부모님에게는 속이고 일을 할까 했다. 너무 재밌게 일하고 있었지만 고민했다. 아빠가 어느 날 아무렇지 않게 '내 친구가 너 봤다더라. 영화에 나온다고 하더라. 그래 열심히 해'라고 했다. 남들과 다르게 순탄하게 넘어갔다. 지금 지인, 가족이 응원을 많이 한다"고 고백했다.

​이채담은 "나이가 들 때까지 계속하고 싶다. 자식을 낳았을 때 네 자식이 어떻게 생각할까 라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 '너 엄마 부끄럽니? 엄마는 당당하다. 남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일이다. 엄마는 이렇게 당당한데 자식이 부끄러워 하면 되겠냐'라고 하고 싶다"며 남다른 소신을 드러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