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파 빠진' 벤투호, 11일 '약체' 홍콩과 동아시안컵 1차전 출격
'유럽파 빠진' 벤투호, 11일 '약체' 홍콩과 동아시안컵 1차전 출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동아시아축구연맹 E-1 챔피언십


유럽파가 제외된 한국 축구대표팀이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에서 새로운 선수 조합과 전술 옵션 시험에 나선다.

파울로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1일 오후 7시 30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홍콩을 상대로 1차전을 벌인다.

이번 대회는 국제축구연맹(FIFA) A매치 캘린더에 포함되지 않아 손흥민(토트넘), 황의조(보르도), 황희찬(잘츠부르크) 등 유럽파 선수들을 차출하지 못함에 따라 벤투 감독은 K리그 선수를 주축으로 시즌이 끝난 중국, 일본, 미국 무대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을 더해 23명의 엔트리를 구성했다.

벤투호는 김승대(전북), 이정협(부산)을 최전방 공격수, K리그1 최우수선수인(MVP)인 김보경, 김인성(이상 울산), 문선민, 손준호(이상 전북), 윤일록(제주) 등 국내파 선수들을 2선 자원으로 뽑았다.

다만 수비라인은 권경원, 김진수(이상 전북), 김민재(베이징), 김영권(감바 오사카), 박주호, 김태환(이상 울산), 박지수(광저우 헝다) 등 베스트 수비진이 모두 승선했다.

한국 대표팀이 이번 동아시안컵을 제패하기 위해선 유럽파가 빠진 공격 라인을 어떻게 메우느냐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벤투 감독도 “새로 발탁한 선수들을 시험하고, 오랜만에 대표팀에 온 선수들에겐 기량을 펼칠 기회”라며 “여러 선수 조합과 새로운 옵션을 시험해 좋은 결과를 내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그동안 큰 기회를 얻지 못한 문선민과 김보경이 어떤 활약을 펼칠 수 있을지 관심사다.

문선민은 이번 시즌 K리그1에서 10골-10도움으로 한국 선수로는 8년 만에 한 시즌 ‘10-10 클럽’에 가입했고, 김보경은 올해 13골, 9도움을 올리며 K리그1 MVP로 선정됐다.

한편, 이번 동아시안컵 첫 상대인 홍콩은 FIFA 랭킹 139위의 약체인데다 한국은 역대 전적에서도 20승 5무 2패로 앞서 있어 대승을 기대하고 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