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배해선 "착한 사람 강박증 있어"
'최파타' 배해선 "착한 사람 강박증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한 배우 배해선과 개그맨 김진수. SBS 보이는 라디오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한 배우 배해선과 개그맨 김진수. SBS 보이는 라디오

배우 배해선이 이른바 '착한사람 강박증'이 있다고 털어놨다.

10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배해선과 개그맨 김진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배해선은 '강박증을 갖고 있는가'라는 DJ 최화정의 질문에 "착한 사람 강박증이 있다"고 답했다.

배해선은 "다른 사람에게 상처주는 말을 했는지 계속 돌아보는 편이다. 계속 자아성찰한다"고 말했고, 최화정은 "연예인들이 많이 겪는 강박증이다"라며 깊은 공감을 드러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