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차 23일 방중
文 대통령,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차 23일 방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한반도 비핵화·평화 정착 3국 협력 방안 등 협의”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3일부터 24일까지 1박2일 일정으로 제8차 한ㆍ일ㆍ중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4일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열리는 한ㆍ일ㆍ중 정상회담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한ㆍ일ㆍ중 정상회의에서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및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3국 간 실제 협력 방안을 중점 협의하는 한편 동북아 등 주요 지역 및 국제정세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최근 한반도 정세를 평가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3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현재 양자 정상회담 등에 대해서는 조율 중이어서 마무리되면 말씀드릴 수 있다”고 전했다.

현재 한일 양국이 추진 중인 양자 정상회담이 열리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과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문제에 대한 해법을 도출할지가 최대 관심사로 떠오른 상황이다.

또 문 대통령이 시 주석과 회담을 한다면 최근 북한과 미국 간 갈등이 증폭되는 국면에서 비핵화 프로세스 재가동 등 한반도 문제를 심도 있게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북한이 인공위성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시험 등 도발 확대 가능성을 열어놓은 터여서 문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대북 설득을 요청할 것으로 전망된다.

고 대변인은 “한ㆍ일ㆍ중 3국 협력체제 20주년을 맞이해 개최되는 이번 정상회의는 지난 20년간 이루어진 3국 협력의 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유익한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3국 간 협력의 제도화를 강화하고 3국 국민 모두가 체감할 수 있는 분야에서의 실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 위한 건설적인 논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ㆍ일ㆍ중 정상회의는 한국과 일본, 중국 3개국이 합의해 2008년부터 연례적으로 열리고 있는 국가정상급 회의로, 지난해에는 일본에서 개최됐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