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진범 논란’ 화성연쇄살인 8차사건 직접수사 나선다
검찰, ‘진범 논란’ 화성연쇄살인 8차사건 직접수사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진범 논란’을 빚은 화성 8차 사건을 직접 수사하기로 했다.

11일 수원지방검찰청은 브리핑을 열고 “화성 8차 사건 전담 조사팀을 구성, 직접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11일 전담조사팀(주임검사 형사 6부장)을 구성해 그동안 제기된 모든 의혹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하게 진상규명 할 것”이라며 “향후 진상규명을 위해 필요 시 당시 검ㆍ경 수사라인에 있었던 인물들도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수원지방법원은 화성 8차 사건으로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해왔다고 주장한 윤씨(52)로부터 지난달 13일 재심 청구를 접수하고 검찰에 재심 개시 여부에 대한 의견 제시를 요청했다.

이에 수원지검은 전날 이 사건 피의자 이춘재씨(56)를 부산교도소에서 수원구치소로 이감 조처했다. 검찰은 경찰로부터 화성 8차 사건의 옛 수사기록 등을 넘겨받아 검토해오던 중 과거 수사에 심각한 오류가 발생한 정황을 포착, 직접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화성 8차 사건은 1988년 9월16일 화성군 태안읍 박모양(당시 13세)이 집에서 성폭행당하고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범인으로 검거된 윤씨는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상소해 “경찰의 강압 수사로 허위 자백을 했다”며 혐의를 부인했으나, 2심과 3심은 이를 모두 기각했다. 20년을 복역하고 2009년 가석방된 윤씨는 이씨의 자백 이후 박준영 변호사의 도움을 받아 수원지법에 정식으로 재심을 청구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