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조류인플루엔자(AI) 인체감염 예방교육 실시
광주시, 조류인플루엔자(AI) 인체감염 예방교육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는 11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조류인플루엔자 살처분 예비인력 130명을 대상으로 ‘조류인플루엔자(AI) 인체감염 예방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을 대비해 살처분 예비인력의 인체감염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조류인플루엔자의 개념 및 감염경로, 주요증상, 예방수칙, 증상 발생 시 대처요령과 개인 보호복 착ㆍ탈의 실습 등 현장대응 위주로 진행됐다.

AI 인체감염증이란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AIV)의 인체감염에 의한 급성호흡기 감염병으로 감염된 가금류(닭, 오리, 칠면조 등)와의 접촉 또는 감염된 조류의 배설ㆍ분비물에 오염된 사물과의 접촉을 통해 발생한다.

주요 증상은 38℃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 두통, 근육, 피로감 등의 전신증상과 기침, 객담, 호흡곤란 등의 호흡기 증상까지 다양한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시 관계자는 “매년 겨울 철새의 국내 유입이 본격화되는 동절기 위험시기를 특별방역기간(2019년 10월 1일~2020년 2월 28일)로 정해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개인 보호복 및 마스크, 항바이러스제 등 국가비축물자 점검을 실시해 인체감염 예방 강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광주=한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