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지역 현안사업인 주요도로 개설사업이 탄력...정부 예산 1천178억원 확정
김포지역 현안사업인 주요도로 개설사업이 탄력...정부 예산 1천178억원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지역 현안사업인 주요도로 개설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김두관 국회의원(민ㆍ김포시 갑,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은 2020년 정부예산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김포시 주요 도로 건설을 위한 국비 예산 1천178억원을 확보했다고 11일 밝혔다.

국비 예산이 반영된 주요 도로 건설사업은 ▲김포~파주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 ▲국도 48호선 장기동 제촌IC ~ 양촌읍 누산IC 확장 사업 ▲국지도84호선 초지~인천1 도로개설 사업 등이다.

김포~파주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 사업은 당초 정부안에는 937억 8천600만원이었으나 80억원을 증액해 1천17억 8천600만원으로 통과됐다.

김포~파주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는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중 김포시 양촌읍에서 파주시까지 연결하는 사업으로, 향후 남북교류 시대에 대비해 경기북부 지역의 수도권 접근성 확보와 균형발전을 위한 기반시설 확충이 기대된다. 2025년말 개통이 목표다.

국도 48호선 장기동 제촌IC~양촌읍 누산IC 구간 확장사업은 당초 정부안 60억원에서 10억원을 증액해 총 70억원의 예산이 통과됐다. 제촌~누산IC 구간은 연일 병목현상으로 도로확장이 시급했던 구간으로, 2023년 준공을 목표하고 있다.

국지도 84호선 초지~인천1 도로개설 사업은 정부안 86억 2천300만원보다 4억원 증액된 90억 2천300만원의 예산이 확정됐다. 이 도로는 양촌산단과 학운산단 등 김포지역 산업단지 밀집지역과 인천국제공항, 인천항과 연결되는 도로로, 기업 물류비용 절감 효과가 기대되는 사업이다.

김 의원은 국회 기획재정위 위원으로 김포 국비사업과 관련해 기획재정부 등 정부부처를 꾸준히 설득해 왔고, 지난 11월 4일에는 정하영 김포시장과 함께 예산을 담당하는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을 만나 주요 국비사업 1천700억원을 건의한 바 있다.

김 의원은 “김포 주요 도로건설 사업의 계획 기간내 완공을 위해 국비 예산확보에 주력했고 국비 증액을 이루어냈다”며 “국비 확보에 이어 교육과 생활안전 특별교부세, 각 부처에서 진행하고 있는 문화·체육시설 확충과 생활SOC 공모사업으로 확정된 사업 등에 경기도의 지원을 최대한 이끌어 내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포=양형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