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화성시민 10명중 7명 이상 수원전투비행장 화성 이전 반대
화성시, 화성시민 10명중 7명 이상 수원전투비행장 화성 이전 반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민 10명중 7명 이상이 수원전투비행장 화성 이전을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화성시에 따르면 지난달 15일부터 18일까지 나흘간 시민 1천200명을 대상으로 벌인 ‘수원 전투비행장 화성시 이전’ 여론조사에서 850명(70.9%)이 반대한다고 답했다.

시민들의 민ㆍ군통합공항 화성 이전 반대 이유는 ‘이전 지역 소음피해 우려’가 563명(67.2%)으로 가장 많았고, ‘수원전투비행장 이전을 위한 꼼수여서’ 309명(36.9%), ‘적자공항 우려’ 221명(26.4%) 순이다.

이와 함께 시민들은 수원전투비행장의 화성 이전 저지에 가장 효과적인 대응방안을 묻는 질문에 ‘지역 정치인, 공직자 등의 적극적인 반대정책 추진’ 289명(34%), ‘서해안권 생태관광벨트 구축으로 인한 관광경제 활성화’ 180명(21.1)%, ‘람사르습지 등재 등 서해안 갯벌 및 생태보전’ 177명(20.8%) 등 의견을 내놨다.

아울러 화성 전 지역 대상 전투비행장 피해 실태 관련 조사 결과, 화성시민들의 853명(48.6%)가 전투비행장으로 인한 피해를 겪고 있다고 답했다. 주된 피해 이유로는 소음으로 인한 생활환경 불편 751명(62.6%), 교육권 침해 150명(12.5%) 등 순으로 응답했다.

시는 민ㆍ군통합공항 건설 시 찬성 의견이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와는 달리 실제 화성시민들은 군공항 이전뿐만 아니라 민간공항 통합 건설 역시 확고하게 반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화성시 군공항이전대응담당관은 “이번 조사를 통해 수원군공항의 화성 이전 및 민·군통합공항에 대한 화성시민들의 확고한 반대 여론을 확인했다”며 “화성시민들이 일부 유언비어에 현혹되지 않도록 시민홍보 및 대응정책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지역ㆍ성ㆍ연령별 인구비례에 따른 할당 추출을 통해 조사됐다. 시는 지난 4월에도 동일한 방법으로 여론 조사를 실시, 이번 조사와 동일하게 70%이상 반대 의견이 나왔다.

화성=박수철ㆍ이상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