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문화도시지정 최종 리허설
오산시, 문화도시지정 최종 리허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는 지난 10일 시청 상황실에서 2019년 문화도시 예비도시 지정을 위한 최종 PT 리허설을 진행했다.

이날 리허설은 13일에 최종 발표를 앞두고 지난 9월 현장 컨설팅에서 언급된 내용을 보완해 새롭게 수립된 문화도시 조성계획에 대한 프리젠테이션과 참석자 모두 평가자 또는 피 평가자가 되어 예상 질의응답을 체크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간 교육도시 10년 동안 추진 성과와 그 성과를 바탕으로 교육과 문화의 ‘이음’이라는 컨셉을 가지고 최종 마무리된 문화도시 조성계획과 함께 영상을 시청하면서 지난 6일 한국지역문화학회가 수행한 문화도시 전문 문화영향평가 결과를 공유했다.

오산시는 13일 최종 PT를 실시할 예정이며 이달 말 예비도시 지정 결과 발표 이후 사업추진 로드맵에 따라 시범사업 등 2020년 특성화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보고회에 참석한 곽상욱 시장은 “지난 3월 공고이후 꾸준히 준비해온 이음문화도시 추진위원회와 문화재단 사무국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며 “13일에 시민을 대표해 발표하는 이동렬 위원장에게 23만 오산시민이 하나 된 마음으로 응원한다”고 격려했다.

오산=강경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