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산~양주 잇는 지하철 7호선, 18년 만에 '첫 삽'
도봉산~양주 잇는 지하철 7호선, 18년 만에 '첫 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 개통 목표…2027년 포천까지 연결 기대
경기도가 12일 의정부 예술의 전당에서 지하철 7호선 경기북부 연장(도봉산∼옥정) 사업 기공식을 열었다. 사진은 사진은 지하철 7호선 경기북부 연장 노선도. 포천시
경기도가 12일 의정부 예술의 전당에서 지하철 7호선 경기북부 연장(도봉산∼옥정) 사업 기공식을 열었다. 사진은 사진은 지하철 7호선 경기북부 연장 노선도. 포천시

서울 도봉산과 경기 양주를 잇는 지하철 7호선 경기북부 연장 사업이 논의 18년만에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간다.

경기도는 12일 의정부 예술의 전당에서 지하철 7호선 경기북부 연장(도봉산∼옥정) 사업 기공식을 열었다.

새 노선은 도봉산역∼의정부 장암역∼탑석역∼양주시계∼옥정·고읍지구 15.3㎞로, 1∼3공구로 나뉘어 건설된다. 개통은 2024년 말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도봉산역∼장암역 1.1㎞는 기존 노선이 이용된다. 나머지 14.2㎞는 장암역∼탑석역(1공구), 탑석역∼양주시계(2공구), 양주시계∼옥정·고읍지구(3공구) 등으로 나뉘어 공사가 진행된다.

2공구는 설계·시공 일괄입찰(턴키) 방식으로 추진돼 올 초 업체가 선정되는 등 속도가 가장 빠르다.

1공구와 3공구는 노선 설계가 진행 중이다.

경기도는 연말까지 1·3공구 설계를 마무리하고 중앙부처와 사업비 등을 협의, 내년 상반기 공사 업체를 선정해 착공할 계획이다.

이 노선은 2001년 당시 민락·신곡·금오·송산 등 택지개발을 앞둔 의정부시에서 논의가 시작됐다.

경제성이 낮은 노선으로 분석돼 무산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포천 구간을 제외하는 등 세 차례 노선을 단축, 결국 사업이 결정됐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월 지하철 7호선 경기북부 연장 기본 계획을 고시했다.

포천 구간은 국가철도구축 계획에 포함됐다가 올 초 정부가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면서 추가로 연장할 수 있게 됐다.

포천 연장 노선은 2027년 개통을 목표로 양주 옥정에서 포천 소흘읍∼대진대를 거쳐 포천시청까지 19.3㎞에 건설될 예정이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