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고덕국제화계획지구 스마트시티로 만든다
평택시, 고덕국제화계획지구 스마트시티로 만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는 지난 11일 ‘스마트도시사업협의회’를 열고 스마트시티로 조성되는 고덕국제화계획지구(고덕신도시)에 대한 스마트시티 추진 진행사항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는 위원장인 이종호 평택시 부시장을 비롯한 간부공무원, 시의원, 학계전문가로 구성된 ‘스마트도시사업협의회’ 위원 17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덕국제화계획지구 스마트시티 진행사항을 집중 논의했다.

협의회는 회의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에 스마트시티 기본 시설인 교통정보·방범·재난서비스도 중요하지만 시민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안심귀가 앱 개발, 공공 와이파이 설치 확대, 미세먼지알리미 서비스 등의 확대를 요구했다.

이들은 또 고덕국제화계획지구 내에 스마트시티를 통합 운영할 수 있는 ‘스마트도시 통합센터’ 건립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스마트시티는 정보통신기술을 이용해 도시 생활 속에서 발생되는 교통·환경·주거문제와 시설 비효율을 해결하는 등 시민이 편리하고 쾌적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고덕국제화계획지구 스마트시티는 ▲1단계 서정리 역세권 중심으로 개발 ▲2단계 행정타운 중심으로 개발 ▲3단계 국제교류특구 중심 개발로 나뉘어 2025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추진하고 있다.

이종호 부시장은 “이번 회의가 평택시 스마트시티의 초석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한국토지주택공사에 당부했다.

평택=최해영ㆍ박명호기자
사진=평택시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