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 박연수 "정주천, 좋은 사람이지만…미안"
'우다사' 박연수 "정주천, 좋은 사람이지만…미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다사' 배우 박연수가 정주천과 두번째 만남을 가졌다. 방송 캡처
'우다사' 배우 박연수가 정주천과 두번째 만남을 가졌다. 방송 캡처

'우다사' 배우 박연수가 정주천과 두번째 만남을 가졌다.

지난 11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는 남이섬을 찾은 박연수와 정주천의 데이트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글램핑을 한 두 사람은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정주천이 오늘 데이트가 어땠는지 묻자, 박연수가 "야외 나와서 같이 하고, 그런 건 참 좋았던 것 같다"며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박연수는 "주천 씨가 저를 위해 요리를 해주는 걸 보고, 누가 지금까지 나를 위해 요리를 해줬나. 참 고맙고 또 이게 참 좋으면서도 낯설면서도… 주천씨는 한 번도 안 다녀왔잖아요. 뭔가 그런 부분들이 큰 벽이 있는 것 같다"며 간접적으로 이혼을 언급했다.

이에 정주천은 "저라는 사람에 대해 부담이 있을 수 있다. 저는 사람과 사람이 만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건 사람의 마음인 것 같다. 만나면서 느끼지만, 연인이라는 것에 대해서 다시 한 번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던 것 같다"며 이야기했다.

박연수는 "저는 주천씨 앞에서 지아나 지욱이 전화가 오면 그 전화를 주천씨 앞에서 받는 것도 불편하고, 괜히 눈치를 보게 된다. 그런 부분들이 아직 불편하다"며 솔직하게 속내를 드러냈다.

한편,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정주천은 "저는 연수씨가 좋아서 표현을 했는데 걱정을 하는 것 같다"며 "부담을 가진 것도 있고, 어떻게 보면 이해가 간다. 현재 아이들과 자신의 현재 환경에 대해서 저를 생각하고 있지만, 뭔가 부담스러워하고, 걱정하는 모습, 저는 연수씨가 마음을 열고 편안하게 서로 알아가는 시간이 있었으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박연수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사랑을 하면 쉽게 할  줄 알았는데, 제 자격지심인지 모르지만, 마음이 불편하다. 미안함이 더 크더라. 너무 좋은 좋은 사람인데, 솔직히 고민이 많이 된다"고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