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자전거 이용 활성화 정책 평가’ 대통령상… 2년 연속 수상 ‘쾌거’
수원시 ‘자전거 이용 활성화 정책 평가’ 대통령상… 2년 연속 수상 ‘쾌거’
  • 이연우 기자 27yw@kyeonggi.com
  • 송고시간 2019. 12. 12 18 : 52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가 행정안전부 주관 ‘2019 자전거 이용 활성화 정책 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대통령상을 받았다. 시상식은 12일 여수 베네치아호텔에서 열렸다.

지난 2018년 평가에서도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행정안전부 장관 표창을 받았던 수원시는 2년 연속 수상이라는 성과를 거뒀다.

행정안전부의 자전거 이용 활성화 정책 평가는 자전거 이용 활성화와 자전거 안전문화 조성에 우수한 성과를 거둔 전국 지자체ㆍ시민단체ㆍ기업 등을 선정하는 것이다.

‘자전거 이용 활성화ㆍ안전사고 예방 정책’, ‘자전거 관련 우수ㆍ특수 시책’, ‘자전거 도로 유지 관리’ 등을 평가한다.

시는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꾸준히 자전거 관련 인프라(기반시설)를 확충해 ‘자전거 타기 좋은 도시’를 만든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수원시는 ▲수원시민 자전거 보험 가입 ▲자전거 도로 확충ㆍ자전거 사고 저감 인프라 구축 ▲수원 청개구리 캐릭터 ‘수원이’ 자전거 안전모 제작ㆍ보급 ▲민간업체와 협업으로 스테이션 없는 무인대여 자전거 운영 ▲시민과 함께 자전거 타기 등 자전거 이용 활성화 정책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있다.

2012년부터 매년 가입한 ‘수원시민 자전거 보험’은 시민이 자전거 사고를 당했을 때 배상해주는 보험이다. 수혜 대상은 수원시에 주민등록이 된 시민, 등록 외국인 등 125만여 명이다. 올해부터 행정안전부가 승인한 전기자전거를 타다가 사고가 나도 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자전거도로는 경수대로 등 3개 노선에서 4.1㎞를 확충했고, 호매실로 등 7개 노선(2.6㎞)은 노후 자전거도로를 포장해 노면을 개선했다.

또 화성행궁광장에 자전거 대여소 1개소를 설치했으며, 광교법조타운 등 10개소에 차양식 자전거 보관대를 세웠다.

아울러 ‘수원이’ 캐릭터 자전거 안전모는 4천 개를 제작해 공영자전거대여소 등에서 사용하고 있다. 내년에는 ‘찾아가는 자전거 안전교육’에 참여한 초ㆍ중ㆍ고등학생들에게도 배포할 예정이다.

김용덕 시 안전교통국장은 “친환경 교통수단인 자전거를 이용하는 시민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며 “시민들이 좀 더 편리하게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