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당당한 시민과 함께하는 풍요로운 인천복지’ 추진…복지분야 최대 규모의 ‘인천복지기준선 설정’ 시민 토론회
인천시, ‘당당한 시민과 함께하는 풍요로운 인천복지’ 추진…복지분야 최대 규모의 ‘인천복지기준선 설정’ 시민 토론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 각 분야별 복지 기준선에 대해 500명의 시민들이 모여 열린 토론을 하며 의견을 모았다.

인천시와 인천복지재단은 12일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당당한 시민과 함께하는 풍요로운 인천복지’를 주제로 인천복지기준선 설정을 위한 시민 대토론회를 했다. 토론회엔 시민·학계·전문가, 복지 관련기관 등이 500여명이 참여했다.

시와 재단은 복지기준선 추진위원회, 지원 태스크포스(TF), 시민복지평가단과 홈페이지 등을 통해 참여 신청을 받았다.

이날 토론회에 앞서 전용호 인천대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그동안 복지기준선 추진에 대한 경과보고를 했다.

소득·주거·건강·교육·돌봄 등 각 분야별 복지기준선 과제를 놓고 한 원탁토론에선 많은 의견이 오갔다.

소득분야는 인천형 기초생활보장제도 시행 등에 대한 의견이, 주거분야는 공공임대주택 확충 등, 건강분야는 필수의료 보장을 위한 진료권별 공공의료기관 설치확대 등, 교육분야는 교육약자를 위한 교육환경 조성사업 시행, 돌봄분야는 인천형 다함께 지역돌봄의 추진 등을 주제로 했다.

시는 이 같은 시민의 다양한 의견을 전자투표시스템으로 모았으며, 현재 마련 중인 인천복지기준선 설정에 반영할 예정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인천의 복지기준은 개인과 공동체, 공공의 영역에서 함께하는 공감과 노력으로 만들어지는 만큼, 시민이 체감하는 현실적 복지기준이어야 한다”며 “이번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과 아이디어를 복지기준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했다.

한편, 시는 각 분야별 우선 실천과제 및 재정여건 등의 검토를 거쳐 오는 2020년 인천복지기준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