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내년도 살림살이 '현미경 심사' 돌입
수원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내년도 살림살이 '현미경 심사'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12일 내년도 수원시 예산안에 대한 ‘현미경 심사’에 돌입했다.

박명규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과 조미옥 부위원장 등 17명의 의원은 4개 소위원회로 나뉘어 오는 17일까지 ‘2019년도 제2차 추경예산안’, ‘2020년도 예산안’ 등을 심사한다.

이번에 심사하는 내년도 세입 세출예산안의 총 규모는 2조 8천263억 원으로, 전년대비 495억 원 늘었다. 일반회계는 2조 3천849억 원으로, 전년보다 1천54억 원 증가했고, 특별회계는 전년대비 559억 원 감소된 4천414억 원이다.

박명규 위원장은 “사업의 적절성과 효율성을 고려해 꼼꼼하게 살피겠다”며 “일회성 사업보다는 실생활에 필요한 사업 위주로 철저히 심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상임위원회별로 예비심사를 거친 2020년도 예산안을 오는 17일까지 심사 의결하고, 의결된 예산안은 19일에 열리는 제347회 제2차 정례회 2차 본회의에 회부돼 최종 확정된다. 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