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총선 후보 경선시 청년 최대 50% 가산점…여성 신인은 30%
한국당, 총선 후보 경선시 청년 최대 50% 가산점…여성 신인은 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은 12일 내년 총선에서 청년·여성·정치 신인의 참여 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후보 경선 시 청년에게 최대 50%에 달하는 가산점을 부여하기로 했다.

여성은 최대 30%, 만 45세 이상~만 59세 이하 정치신인은 20%의 가산점을 주기로 결정했다.

한국당 총선기획단은 이날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총선 공천 가산점 부여 대상과 범위를 결정했다고 전희경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한국당은 선거일 기준으로 만 34세까지의 청년 경선자 중 정치 신인에게는 50%, 비신인에게는 40%의 가산점을 주기로 했다. 또한 만 35세∼39세 청년 경선자의 경우 신인은 40%·비신인은 30%, 만 40세∼44세 청년 경선자는 신인 30%·비신인 20%의 가산점을 각각 받도록 결정했다.

이는 지난 20대 총선 20%에 비해 대폭 상향된 수준이다.

여성의 경우, 만 59세 이하 여성 중 신인에게는 30%, 비신인에게는 10% 가산점을 주기로 했다. 만 44세 이하의 여성일 경우 가산점 비율이 더 높은 청년 가산점을 적용한다. 만 45세~만 59세 정치 신인에 대해서 20%의 가산점을 부여하기로 했다.

또한 중증 장애인과 탈북자·다문화 출신 후보자 등이 경선에 참여할 경우 각각 30%의 가산점을 부여하기로 하고, 독립유공자·국가유공자 등 유공자와 공익제보자에게도 각각 30%의 가산점을 주기로 결정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