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도미니카 공화국 삼 남매의 한의원 방문기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도미니카 공화국 삼 남매의 한의원 방문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도미니카 공화국 삼 남매가 한방병원을 찾았다. 방송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도미니카 공화국 삼 남매가 한방병원을 찾았다. 방송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도미니카 공화국 삼 남매가 한방병원을 찾았다.

1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온 삼 남매의 세 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도미니카 삼 남매는 그레이스와 함께 강남 한의원을 찾았다. 그레이스가 가족들을 위해 건강검진을 예약한 것. 그레이스의 도움으로 삼 남매는 문진표부터 작성했다.

알레이다는 2003년 수술한 사실을 언급하며, 신장과 간 낭종, 축농증 등이 알레이다의 문진표 빼곡하게 채웠다. 마리벨은 폐경기를, 호세는 음주를 적었다. 이어 삼 남매는 간호사와 그레이스의 안내에 따라 검사를 받았다.

검진을 마친 삼 남매는 침에 도전했다. 마리벨 알레이다 자매가 웃으며 기다리는 가운데 호세는 "아프겠지"라며 잔뜩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호세가 가장 먼저 먼저 침을 맞게 됐다. 긴장한 것에 비해 아프지 않자 호세는 편안한 표정으로 "정말 작네 가벼워. 느낌이 없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농담하는 여유까지 보였다.

한편, 마리벨은 다리와 배에 침을 맞고, 배를 드러내길 꺼린 알레이다는 얼굴 쪽에 침을 맞았다. 이후 치료가 끝나고 마리벨은 "침 맞고 나니까 편해졌다"고 이야기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