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정용진 부회장, 키다리 아저씨로 나서
'맛남의 광장' 정용진 부회장, 키다리 아저씨로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의 '맛남 감자 치즈볼'이 공개된다.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의 '맛남 감자 치즈볼'이 공개된다. SBS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이 '맛남의 광장' 멤버들을 돕는다.

12일 방송되는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농민들의 고충을 덜어줄 '키다리 아저씨'가 등장한다.

대한민국 농수산물의 맛과 힘을 알리고자 나선 '맛남의 광장' 백종원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은 이색 케미로 뜨거운 관심을 받으며 성공적인 첫 발을 내디뎠다.

특히, 강릉의 특산물인 홍게와 양미리를 이용한 신메뉴 레시피가 큰 화제를 모았다. 그중 실시간 검색어 1위에 등극한 양미리는 방송 직후 대형 마트에서 판매, 폭발적인 인기를 입증하며 일명 '맛남 효과'를 톡톡히 보여줬다.

양미리에 이어 '맛남 효과'를 누릴 주인공은 바로 강릉의 로컬푸드 감자이다. 식습관의 변화로 감자의 수요가 줄어든 데다 상품성이 떨어지는 '못난이 감자'까지 늘어나면서 농민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는 소식에 '맛남의 광장'이 나섰다.

농민들의 고민을 접한 백종원의 긴급 S.O.S에 응답한 주인공은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 그는 농어민들을 위해 대형마트의 판로를 확보해 주는 것은 물론, 시청자들이 주변에서 손쉽게 우리 농수산물을 구매할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는 '키다리 아저씨'로 활약한 정용진과 백종원의 역사적인 첫 거래(?) 현장이 공개된다.

한편, 못난이 감자에 숨을 불어 넣은 백종원의 특급 레시피 또한 등장할 예정이다. 감자와 치즈의 완벽한 하모니가 돋보이는 '맛남 감자 치즈볼'을 맛본 멤버들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맛남의 광장'은 오늘(1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