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한양CC, 고양시에 이웃돕기성금 1억원 전달
서울·한양CC, 고양시에 이웃돕기성금 1억원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이사장 이심)·한양컨트리클럽(대표이사 이승호)이 지난 12일 고양시에 이웃돕기 성금 1억원을 전달했다.
서울(이사장 이심)·한양컨트리클럽(대표이사 이승호)이 지난 12일 고양시에 이웃돕기 성금 1억원을 전달했다.

한국 최고의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명문 골프장 서울(이사장 이심)·한양컨트리클럽(대표이사 이승호)이 연말을 맞아 지난 12일 고양시에 이웃돕기 성금 1억원을 전달했다.

고양시에 전달된 성금은 지난달 24일 열린 ‘제25회 서울·한양CC 이웃돕기 자선골프의 날’ 행사 입장료 전액과 회원들의 따뜻한 마음과 사랑으로 모금한 것으로 고양시 사회복지협의회를 통해 관내 어려운 이웃과 소년, 소녀 가장 등을 돕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서울·한양컨트리클럽은 1995년부터 매년 이웃돕기 행사를 열어 지난해까지 모두 24회에 걸쳐 16억여원(1,642,944천원)을 고양시에 전달해 지역사회를 위한 상생을 실천하고 있다.

서울·한양컨트리클럽은 1964년 개장 이래 고양시 향토 기업으로 해마다 50억원에 이르는 지방세를 납부해 시 재정 자립에 큰 기여를 해 왔다.

국내외 경제불황에도 매년 지속적으로 나눔 실천을 하고 있으며 인근 지역주민 행사의 적극적인 후원은 물론 해외 10개 골프장과 자매결연을 통해 해외 골퍼들을 유치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일조하고 있다.

서울·한양컨트리클럽은 서울 중심부에서 30분 거리에 위치한 천혜의 입지조건과 서삼릉 자락의 자연 구릉지를 그대로 살린 자연친화적 코스로 웅장한 자연림이 많아 골퍼들의 도심속 힐링 공간이다.

이 심 서울컨트리클럽 이사장은 ”이웃돕기 행사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명문 클럽다운 나눔과 실천의 전통을 이어갈 것”이며 “서울·한양컨트리클럽의 역사와 전통에 걸맞는 클럽하우스를 신축하여 많은 해외 골퍼들을 유치하고 클럽에서 선도하고 있는 바른 골프문화 운동을 통해 국제무대에서 위상을 떨치는 한국 골프선수들 만큼 대한민국 골프 문화도 선진화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고양=유제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