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자, 안산 대부도 도지재생에 속도
박순자, 안산 대부도 도지재생에 속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실 제공

자유한국당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안산 단원을)이 안산 대부도 도시재생에 속도를 내고 나섰다.

박 위원장은 지난 주 안산 대부도 대부해양관광본부에서 국토교통부,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공동으로 ‘대부도 도시재생혁신 공청회’를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개회사를 통해 “4차산업 혁명시대를 맞아 사회는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반면, 도시와 농촌 간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의 격차는 더욱 심화되고 있다”며 “도시재생뉴딜 공모사업에 선정된 대부도가 차질 없는 사업 진행으로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을 달성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도시재생과 생활 인프라 구축을 통해 주거환경뿐 아니라 고용이 창출되고 지역경제가 선순환 할 수 있는 구조가 만들어져 대부도 주민들의 삶의 만족도가 높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공청회는 이상준 도시재생지원기구 수석연구원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정책 이해와 지역사회의 준비’, 배진원 토지주택연구원 책임연구원의 ‘인구감소시대 활력 유지를 위한 지역간 연계전략’ 발제가 이뤄졌다.

또한 내년 우리동네살리기 사업의 도시재생혁신 컨텐츠로 신혼부부 임대주택, 귀농·귀촌 커뮤니티케어단지 등에 대한 계획이 소개됐다.

박 위원장은 “이번 공청회에서의 논의가 도시재생을 넘어 도시혁신으로 나아갈 수 있는 발판이 되기를 희망한다”면서 “대부도가 도시재생을 통해 안산 경제발전을 이끌고 수도권, 더 나아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해양관광도시로 거듭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안산 대부도 상동지역은 올해 상반기 ‘구전(口傳)마을 상동(上洞), 사라져가는 이야기를 찾아서’ 사업(우리동네살리기 유형)이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

도시재생 뉴딜사업 중 ‘우리동네살리기’사업은 생활권 내에 도로 등 기초 기반시설은 갖추고 있으나 인구유출, 주거지 노후화로 활력을 상실한 지역에 대해 소규모주택 정비사업 및 생활편의시설 공급 등으로 마을공동체 회복을 내용으로 한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