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만에 이름 바뀌는 ‘수원 올림픽공원’…3ㆍ1운동 100주년 기념 상징물로 “평화의 초석 다진다”
30년 만에 이름 바뀌는 ‘수원 올림픽공원’…3ㆍ1운동 100주년 기념 상징물로 “평화의 초석 다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88년 열린 서울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해 조성된 ‘수원 올림픽공원’의 명칭이 30년 만에 바뀐다.

수원시는 이달 25일까지 수원 올림픽공원의 새로운 이름을 공모한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오는 20일 이 공원에 3ㆍ1운동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상징물을 설치하는 등 수원의 평화를 상징하는 공원으로 탈바꿈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이미 사용한 명칭, 상표권 등으로 보호받는 명칭을 제외하고 내부 심사, 온라인 투표를 통한 시민 선호도 조사를 통해 공원 이름을 선정할 예정이다.

시는 또 수원지역 항일독립운동의 가치를 널리 알리기 위해 수원 올림픽공원 명칭 변경과 더불어 공원 리모델링 작업을 추진한다. 3ㆍ1운동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상징물 설치에 맞춰 평화의 소녀상, 수원 출신 독립운동가 임면수(1874~1930) 선생의 동상 등의 조형물이 옮겨질 예정이다.

이번에 새롭게 세워지는 상징물은 예산 마련부터 모든 과정을 시민과 함께한 거버넌스 작품이다. 3ㆍ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숫자와 힘찬 의미를 담은 직선, 모든 걸 포용하는 곡선이 기념 상징물에 모두 녹아들었다.

시 관계자는 “수원 올림픽공원의 역사를 반영한, 부르기 쉬운 이름을 응모하면 된다”며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1명당 1건의 명칭을 공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