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탑방의 문제아들' 켈로그의 시리얼, 원래 '성욕 억제' 위한 것
'옥탑방의 문제아들' 켈로그의 시리얼, 원래 '성욕 억제' 위한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시리얼의 개발 비화와 관련된 문제가 나왔다. 방송 캡처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시리얼의 개발 비화와 관련된 문제가 나왔다. 방송 캡처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시리얼의 개발 비화와 관련된 문제가 나와 눈길을 끌었다.

16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유닛 그룹 '호우'로 돌아온 손호영 김태우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아침 식사 대용으로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시리얼은 미국 내과 의사 존 하비 켈로그에 의해 널리 보급됐는데, 원래 '이것'을 위해 만들어진 음식이다"라는 문제가 나왔다.

문제를 들은 손호영은 답을 안다며 자신감을 보였고, "남성과 관련된 것"이라고 힌트를 말해 정형돈을 놀라게 했다.

방송에 따르면 독실한 신자였던 켈로그는 성욕이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해 아내와의 동침도 거부하며 평생 각방을 쓰고 아이들도 모두 입양했다고 한다. 자극적인 음식이 인간의 성욕을 부추긴다고 생각한 그는 영양분을 줄이면서 포만감을 주는 '단순 음식'을 개발했고, 그것이 시리얼의 원조라고 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