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MBC 연예대상' 관전포인트 세 가지
'2019 MBC 연예대상' 관전포인트 세 가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한 해 MBC 예능 프로그램을 빛낸 주역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2019 MBC 방송연예대상’이 오늘(29일) 오후 8시 45분부터 생방송된다.
전현무, 화사, 피오의 사회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개최되는 이번 시상식에서 어떤 스타들이 수상의 기쁨을 누릴지, 대상의 영광은 누구에게 돌아갈지 관심이 뜨겁다.
이에 ‘2019 MBC 방송연예대상’을 즐겁게 시청할 수 있는 관전포인트 세가지를 꼽아봤다.

 

유재석과 박나래. 연합뉴스
유재석과 박나래. 연합뉴스

대상은 누구 품에? 유재석VS박나래

이번 시상식의 가장 큰 관심사는 역시 대상. 현재 가장 유력한 후보는 유재석과 박나래다.
유재석은 ‘놀면 뭐하니?’를 통해 역시 명불허전임을 당당히 입증했다.
자신이 연주한 드럼 한소절로 대한민국 뮤지션이 총출동해 곡을 완성시키는 ‘유플래쉬’에 이어 최근에는 ‘뽕포유’를 통해 트로트가수 유산슬로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며 전날 SBS 대상에 이어 2관왕을 노리고 있다.
박나래는 지난해 시상식에서 ‘나 혼자 산다’로 대상을 노렸지만 안타깝게 ‘전지적참견시점’의 이영자에게 트로피를 내주고 말았다.
올해는 전현무와 한혜진이 빠진 상태에서 ‘나 혼자 산다’를 이끌어 가야 해 그의 책임이 막중했던 만큼 수상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점쳐지고 있다.

 

mbc 홈페이지
mbc 홈페이지

베스트커플상 노린다는 김구라의 바람은 이뤄질까

28일 열린 ‘2019 SBS 연예대상’에서 가장 화제가 된 장면은 대상 후보였던 김구라의 ‘사이다’ 발언이었다.
그는 “나도 내가 대상후보인 게 납득이 안 가는데 시청자들은 납득이 되겠냐”며 콘텐츠 없는 시상식과 나눠먹기식 수상을 비판했다.
여기서 김구라는 “내가 정말 노리는 상은 내일 하는 ‘MBC 연예대상’에서 안영미와 함께하는 ‘베스트 커플상’이다. 그건 내가 봤을 때 가능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구라가 노리고 있다는 ‘2019 MBC 연예대상’ 베스트커플상 후보는 총 7커플이다.
▲‘라디오스타’의 김구라·안영미 ▲‘편애중계’의 김성주·안정환 ▲‘편애중계’의 김제동·김병현 ▲‘놀면 뭐하니?’의 박현우·정경천 ▲‘편애중계’의 서장훈·붐 ▲‘언니네 쌀롱’의 조세호·홍현희 ▲‘나 혼자 산다’의 헨리·기안84가 시청자들의 투표를 받고 있다.
일명 ‘구라 잡는 영미’로 큰 웃음을 선사한 두 사람이 사이좋게 커플상을 받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펭수. 연합뉴스
펭수. 연합뉴스

수상자 못지않다! 화려한 시상자 라인업

가장 먼저 주목받는 시상자는 단연 펭수다. EBS 연습생 출신의 10세 크리에이터로 ‘자이언트 펭TV’를 통해 독보적인 매력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 펭수가 지상파 시상식까지 진출한 것. 요즘 가장 핫한 캐릭터인 만큼 생방송 시상식에서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시청자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또 박지훈, 그레이, 지코, 구구단 미나 등 가수들이 대거 시상에 참여한다.
더불어 배우 임수향, 이수혁, ‘호텔델루나’에 출연해 관심을 모은 이도현, 크리에이터 도티, 주호민, 이말년 등도 참석할 예정이다.
‘2019 MBC 방송연예대상’ 제작진은 “다양한 스타들이 시상자로 함께한다. 누가 어떤 부문을 시상할지 지켜보는 것 또한 재미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