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려한 응봉산 사라질판
수려한 응봉산 사라질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 성복지구 28만평중 임야가 9만여평 판교·이의동 비해 초고밀도 개발 ‘논란’
용인시 성복동 일대가 난개발로 또 한차례 몸살을 앓고 있다. 도로와 공원 등의 사회기반시설은 제대로 갖추지 않은 채 아파트가 들어서면서 주민들의 생활이 최악의 상태를 맞고 광교산 줄기인 응봉산 대부분이 포클레인으로 파헤쳐 울창한 나무들이 사라지고 있다. 이에 본보는 제2의 난개발지란 오명을 쓰고 있는 성복취락지구의 문제점을 집중점검한다./편집자 주
전국 최초로 일레븐건설 등 5개 건설회사가 민간주도로 9년여만에 택지개발을 재추진하고 있는 용인 성복취락지구.
광교산 자락인 이곳은 27만8천300여평에 8천168가구의 아파트와 이미 들어선 LG자이 등 6개 단지를 비롯 모두 1만5천여 가구가 세워져 6만여명의 주민이 거주할 대규모 단지로 조성된다.
이같은 규모는 248만평에 2만9천700가구가 들어서는 판교나 330여만평에 2만여가구가 건설되는 수원 이의동 광교테크노벨리와는 비교조차 할 수 없을 정도로 고밀도로 개발되면서 시작부터 난개발 우려를 낳고 있다.
특히 이미 개발된 지역을 제외한 성복취락지구 개발지의 41.9%가 응봉산 등 임야(9만1천여평)와 농지(1만3천여평)로 구성되면서 수지일대의 허파 역할을 하던 응봉산의 자취가 완전히 사라질 위기에 처해있다.
더욱이 용인 성복동 산89 일대인 응봉산은 산림과 수목상태가 양호해 임목 분류상 8등급으로 분류돼 보존돼야 했다.
그러나 건설사들이 지난 98년부터 성복취락지구 사업부지를 나눠 환경평가를 받으면서 표고가 150m이하로 결정돼 아파트를 지을 수 있는 제3종 일반 주거지역으로 도시계획이 지난 2003년 3월 최종 변경결정되면서 경사도를 비롯한 조사과정에 대한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성복동녹지보전대책위는 보전임지이던 응봉산이 개발지에 포함된 것은 환경영향평가 등을 제대로 실시하지 않은데다 지난 2000년 12월 용인시가 건설회사에 땅을 판 원주민만을 상대로 주민공청회를 열어 업체 뜻이 그대로 관철된 만큼 전면 무효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 관계자는 “성복취락지구에 대한 감사원 감사를 받은 결과 행정절차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며 “쾌적한 택지개발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우승오·전상천기자 junsch@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