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윰댕 "10살 아들 있어" 고백에 네티즌들 응원
'사람이 좋다' 윰댕 "10살 아들 있어" 고백에 네티즌들 응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내일부터는 더 많이 웃으면서 행복하려고요" 1인 크리에이터 윰댕의 고백에  네티즌들의 응원이 이어졌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윰댕이 이혼 및 아이가 있음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 앞서 대도서관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희 부부를 아시는 분들이라면 꼭 한번 봐주시길 부탁한다. 그동안 꺼내지 못했던 이야기를 한다"면서 "어떻게 전해 드려야 할지 고민만 하다가 ‘사람이 좋다’ 팀이 워낙 진실하게 대해주시고 솔직담백하게 이야기를 담아주시기에 이 프로그램을 통해 전하는 게 좋을 것 같아서 말을 꺼냈다"고 예고했다.

1인 크리에이터 윰댕. 유튜브 캡처
1인 크리에이터 윰댕. 유튜브 캡처

윰댕도 개인 유튜브 채널에 2분 남짓의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영상을 통해 "저에게는 아이가 하나 있다"며 "대도서관과 만나기 전 결혼을 했었지만, 이별의 아픔을 겪었다. 그 후로 친정 엄마와 함께 아이를 키우고 있었다. 대도는 제 병이나 아이의 존재를 다 알고도 제게 다가와줬다"고 털어놨다.

이어 "오랜 시간 저희는 아이를 어떻게 공개할지 많이 상의했다. 저희 모습을 가장 객관적으로 보여줄 기회를 찾고 있었고, 최근 ‘사람이 좋다’ 프로그램을 찍게 되면서 아이와 함께하는 솔직한 이야기들과 모습을 담을 수 있게 될 것으로 판단해, 오랫동안 품고 있던 이야기를 여러분께 드리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올해 10살이 된 아이는 가족의 사랑으로 밝고 예쁘게 자랐습니다. 저를 아껴주고 사랑해주셨던 많은 분에게 늘 하고 싶었던 이 말을 이제야 드리게 되어서 죄송하다. 부족한 점이 많지만 조금만 예쁘게 지켜봐 달라.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사람의 좋다’에서 윰댕은 "제가 혼자 서울에서 지내다가 그때는 사실 방송만 하고 지냈다. 약간 가장 역할을 하고 그래서 딱히 연애에 대해 생각을 안 해봤다. 그렇게 혼자 서울에 오래 지내다 보니 굉장히 외로웠다. 그러다가 사람을 좀 만나게 됐고, 아이가 생긴 걸 알았다. 아이를 낳았으니 책임을 져야 하고, 제가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이 많다 보니, 그것을 방송에서 말할 수 없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임신했을 때나 출산 당시에도 방송을 쉴 수 없었다. 그리고 그때 밝히지 못한 것이 10년 동안 이어졌다. 그때부터 어린 아들은 생계를 위해 할머니 손에 자랐고 밖에서는 엄마를 이모라고 불러야만 했다.

윰댕은 눈물과 함께 "제가 (아들의) 생일파티를 준비해서 친구들 불러서 같이 축하도 하고 촛불도 불고, 그런 일상적인 걸 우리 애는 거의 못했다. 그래서 이제는 그런 것들을 마음 편하게 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내가 이렇게 예쁜 아이의 엄마’라고 당당하게 사람들한테 자랑할 수 있는, ‘이렇게 예쁜 아이가 제 아이에요’라는 이야기하고 싶었다. 그런 이야기를 거의 한 번도 못했기 때문에 가슴에서 늘 무겁게 올려져 있던 게 터져나왔다"며 "내일부터는 더 많이 웃으면서 행복지고 싶다"고 덧붙였다.

'사람이 좋다' 방송 후 윰댕의 유튜브 채널에는 "고마움은 남편에게, 미안함은 아들에게, 사랑은 가족에게 쏟는 사람이 되시길 바란다. 대댕부부에서 대댕가족으로 좋은 모습 보여주길…" "죄송 할 거 없고 아이는 더욱 사랑받을 것이고 대도는 멋있었고 윰댕은 맘고생 많았네" "사랑해 줄 사람이 한 명 더 늘었구나!" 등 네티즌들의 응원이 이어졌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