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 "모 여배우 텃세…이간질에 촬영장서 왕따"
고은아 "모 여배우 텃세…이간질에 촬영장서 왕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미르(왼쪽)와 배우 고은아. 유튜브 방송 캡처
가수 미르(왼쪽)와 배우 고은아. 유튜브 방송 캡처

배우 고은아가 모 여배우의 텃세를 폭로했다.

미르는 지난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이 정도일 줄 몰랐죠? 배우들의 기 싸움'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미르는 친누나인 고은아에게 배우들의 텃세에 대해 물었다. 고은아는 "제가 겪었던 것들을 말하겠다. 영광스럽게도 큰 역할이었다"며 "처음에는 스태프들이 다 저한테 잘해줬다. 스태프 분들과 잘 지냈다"고 말했다.

고은아는 이어 "그런데 어느 날 스태프들이 밥 먹을 때도 저랑 안 먹기 시작하고 배우 분들, 막내 스태프까지 저를 만나면 아래위로 훑어보면서 다 피했다"며 "하루 이틀이면 상관이 없는데 길어지니까 응어리가 지고 상처를 받아서, 울면서 모 스태프에게 얘기를 했다. 그 스태프가 저를 따로 불러 말하길, 제가 배우 분들 욕을 하고 다니고 스태프들 뒷담화를 한다고 하더라. 모 여배우가 이간질을 한 거다"라고 폭로했다.

고은아는 "(이간질을 한 배우가) 처음에는 배우들에게 먼저 얘기를 했다. (거짓말을 들은) 배우들이 스태프에게 얘기를 했고, 스태프들도 진짜라고 믿은 것"이라며 "정말 억울했다. 배우 분들이 모여있길래 '저에게 먼저 얘기를 해줬으면 오해를 풀었을텐데'라며 말하다가 울었다. 다들 미안하다고 하시더라. 그런데 그 여배우에게는 아직 사과를 못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다른 여배우 분들은 다들 얌전하고 우아하고 그런데 저는 발랄하니까 분위기 메이커였다. 자기가 주목을 못 받는 것 같아서 시샘을 한 것 같다"고 텃세를 당한 이유를 추측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