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원인불명 중국폐렴 국내 발생, 초기대응 잘해야
[사설] 원인불명 중국폐렴 국내 발생, 초기대응 잘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에서 집단 발생한 원인불명 폐렴과 비슷한 증상을 보이는 환자가 국내에서 처음 확인됐다. 중국 국적의 경기도 체류 36세 여성으로, 질병관리본부는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해 격리치료와 검사를 하고 있다. 이 여성은 현재 국가지정 입원 치료병상인 분당서울대병원에 입원해 있다.

보건당국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인플루엔자 등 여러 종류의 호흡기 바이러스 검사를 하고 있으며, 이 여성과 우한을 다녀온 회사 동료와 병원 의료진의 발병 여부도 조사하고 있다. 환자는 감염 경로로 지목된 우한시 화난 해산물시장을 방문하거나 야생동물을 접촉한 적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질본은 “병원체 검사와 역학조사가 진행 중인 점과 사람간 전파 및 의료인 감염의 증거가 아직 없다는 중국 보건당국 발표에 따라 위기 단계를 ‘관심’ 수준으로 유지한다”고 했다. 또 “(환자가 다녀간)오산한국병원과 동탄성심병원의 진료를 중단하지 않고 유지하되 발생 상황을 예의 주시하며 위기 단계 조정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했다.

설 연휴를 앞두고 집단 감염 우려가 있는 폐렴 환자가 국내에서 발생하면서 보건당국은 비상이 걸렸다. 특히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집단 발병한 폐렴의 정확한 원인이나 감염 확산 과정이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라 불안감을 더하고 있다. 중국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5일 기준 원인불명의 폐렴 환자가 59명이며 이 가운데 7명이 중증이라고 발표했다. 홍콩(21명)과 마카오(8명), 대만(7명) 등 인접 국가에서도 환자가 확인돼 위기 단계 수준을 높이고 있다. 현재까지 사망자는 확인되지 않았다.

2002~2003년 중국과 홍콩, 대만, 캐나다 등 7국에서 775명이 사망한 사스가 다시 번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 중국 보건당국은 사스나 메르스가 아닌 신종 호흡기 질환일 것으로 보고 있다. 폐렴 증상 환자 상당수는 화난수산시장 상인들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원인불명의 폐렴이 수산시장 및 야생동물 시장과 관련 있는 점으로 미뤄 ‘동물과의 접촉’에서 병이 발생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국내에서도 중국발 폐렴 환자가 발생한 만큼 보건당국은 검역체계를 강화해야 한다. 인천-우한 직항편이 주 8회나 운항되고, 홍콩 등 인접 지역을 거친 여행객까지 포함하면 1주일에 수천명의 여행객들이 왕래하는 만큼 전염 사태를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이들에 대한 발열상태 감시, 건강상태 확인 등 예방관리에 철저를 기해야 한다. 자칫 방심하면 이동이 많은 설 연휴에 확산될 수 있으므로 초기 대응에 최선을 다해 사태가 악화되지 않게 해야 한다. 메르스 사태때 초기의 허술한 대처로 사회 혼란이 극심했던 상황을 교훈 삼을 필요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