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화 폐지 3년만에… 中·高 새 역사교과서 도입
국정화 폐지 3년만에… 中·高 새 역사교과서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역사’는 전근대사·高 ‘한국사’는 근현대사 위주 개편
日 침탈사·역사 왜곡 강화… 여성 독립운동가 내용 확대

올해 3월 새 학기부터 중ㆍ고등학생들이 바뀐 ‘새 역사 교과서’로 공부하게 된다.

과거 ‘국정 역사 교과서’를 폐지한 이후 교육과정과 집필 기준을 손질해 새로 만든 교과서가 현 정부 출범 3년 만에 도입되면서다.

12일 교육계에 따르면 새 역사 교과서의 가장 큰 변화는 중학교 때는 선사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전근대사 위주로, 고등학교 때는 개항기 이후 현재까지 근현대사 위주로 배우는 것이다.

올해 새로 도입되는 중학교 ‘역사’ 교과서 6종은 전근대사 80%ㆍ근현대사 20%로 구성돼 있다. 반대로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 8종은 전근대사 27%ㆍ근현대사 73%로 이뤄졌다. 기존의 역사ㆍ한국사 교과서는 전근대사와 근현대사 비중이 반반에 가까워 학생들이 중학교 때 배운 내용을 고교에 올라가서 반복 학습하는 단점이 있었다.

이와 함께 교과서에 담긴 세부 학습요소의 양은 기존 교육과정 대비 20%가량 축소됐다. 학교 현장의 자율성을 높이고 교사가 학생들의 창의적인 학습을 끌어내도록 하기 위함이라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과거 논란이 됐던 국가 정체성에 관한 내용은 기존 교과서보다 분명하게 표현됐다.

6ㆍ25 전쟁은 북한의 남한 침략(남침)으로 시작됐다는 점이 명확히 담겼고, 한국은 ‘대한민국 정부 수립’, 북한은 ‘북한 정권 수립’으로 표현이 통일됐다.

민주주의 표현에 대해서는 교육과정과 집필 기준에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라는 표현을 제시하면서 ‘민주주의’와 ‘자유민주주의’ 중에서는 집필진이 표현을 고를 수 있도록 했다.

일제 침탈사와 독도에 대한 일본의 역사 왜곡은 분량과 내용의 폭이 확대됐다. 또 여성 독립운동가에 대한 내용도 늘어났다.

한편 올해 도입되는 역사ㆍ한국사 교과서는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만들어진 첫 역사 교과서다. 다른 과목은 2018년부터 새 교과서가 도입됐지만 역사 교과서는 국정화 시도로 인한 혼란 속에 2년 늦어졌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