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아침] 새날에
[詩가 있는 아침] 새날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 밤이었다

초침이 경계를 가르던 그 시간
나는 잠 속에 있었다.

욕심내어 간직해야 할
그 무엇이 없어
새해를 그렇게 맞았다.

더 겸손하게
아침이면
비워진 일과를 채우기 위하여

또 누구를 기다린다.
어제 본 그이라도
새롭게 만나는 것처럼 만나고
살갑게 안부를 섞는다.

같이 살아있어 서로에게 감사해하며
따뜻한 차 한 잔 나누면
한 나절이 간다.

때 마친 오후,
또 누굴 기다리는
그 하루가 햇살처럼 소중하다.


최복순
<서울문학>으로 등단. 한국문인협회, 한국경기시인협회 회원. <시인마을> 동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