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호,15일 亞 U-23 챔피언십 우즈벡과 최종전…오세훈 득점포에 기대감
김학범호,15일 亞 U-23 챔피언십 우즈벡과 최종전…오세훈 득점포에 기대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AFC U-23 챔피언십 로고


‘변화무쌍’한 전술을 앞세워 조기에 8강행 티켓을 확보한 한국 U-23 축구 대표팀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조 1위 다툼을 벌인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오는 15일(한국시간) 오후 7시 15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우즈베키스탄과 대회 조별리그 최종전을 갖는다.

앞서 1차전 중국(1-0 승)과 2차전 이란(2-1 승)을 연파한 한국은 2승(승점 6점)으로 우즈베키스탄(1승 1무ㆍ승점 4), 이란(1무 1패ㆍ승점 1), 중국(2패)을 제치고 조 1위에 올랐다.

남은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조 2위 이상을 확보한 한국은 우즈베키스탄전서 무승부만 기록해도 조 1위를 차지한다.

한국은 조별리그 첫 경기인 중국전에서 신승을 거둬 우려를 자아냈지만 2차전에서 필드플레이어 10명 중 7명을 바꾸는 ‘파격 전술’을 꺼내들어 ‘난적’ 이란을 꺾었다.

뛰어난 지략을 통해 다양한 조합을 선보인 김학범 감독은 우즈베키스탄전에서도 예측불허의 선수 구성을 통해 3연승을 거둔다는 계획이다.

그리고 그 중심에 장신 스트라이커 오세훈(상주)이 있다.

앞서 이란과의 2차전에서 선수를 대거 교체하며 전술적 우위를 가져온 김 감독은 지난 중국전 후반 추가시간 교체투입한 오세훈을 우즈베키스탄전 선발 카드로 꺼내들 공산이 크다.

지난해 U-20 월드컵에서 한국을 준우승으로 이끈 스트라이커 오세훈은 이란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한 조규성(안양)과 토너먼트에 나설 골잡이 경쟁을 벌이고 있어 이번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득점을 통해 존재감을 드러내야 한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