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근, 신내림 받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
정호근, 신내림 받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침마당'에 출연한 배우 겸 무속인 정호근.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한 배우 겸 무속인 정호근. KBS1

배우 겸 무속인 정호근이 신내림을 받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정호근은 14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 코너에 출연해 "(신내림 받기 전) 건강하다고 자부했던 사람인데 배가 그렇게 아프더라. 정신을 못 차릴 정도로. 병원에 가면 의사 선생님들이 '신경이 예민한 거다', '따뜻한 데 배 깔고 누워 계세요'라고 한다. 미치겠더라"며 "배가 막 쑤시면서 아픈게 아니라 활동을 못할 정도였다"고 말했다.

그는 "어느 날 누가 '올 때가 왔다. 내림을 해야할 것 같다'고 하더라"라며 "신기가 느껴져 집에 신당을 모시고 살기도 했다. 하지만 신이 선택하면 (신내림을) 안 하고는 못 배기는 거다. 또 신내림을 받지 않으면 밑으로 내려가는데 자식에게 그걸 허락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어느 날 배가 아파서 신당에 앉아 기도를 하는데 '우린 이제 간다'는 소리가 들렸다. '네 밑으로 갈게'라고 하기에 '안 된다'며 엎드렸다"며 자식들을 위해 결국 신내림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