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보람 "아빠 전영록 연락 안 해…다른 가정 이해"
전보람 "아빠 전영록 연락 안 해…다른 가정 이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한 티아라 출신 전보람.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한 티아라 출신 전보람. SBS플러스

그룹 티아라 출신 전보람이 아빠 전영록과는 연락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이미영-전보람 모녀가 출연했다. 이날 이미영은 전 남편 전영록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전보람은 어린 시절 부모님과 이혼 후 아빠 전영록과 8년 넘게 살았다고. 그는 "그때는 주변에서 다 아빠와 사는 게 맞는 거라고 했다. 난 어리니까 잘 몰랐기 때문에 느낌상 엄마가 힘들어 보여서 내가 가면 안 되겠구나 싶었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새엄마도 잘해주셨지만, 엄마가 해주는 거랑 아무래도 다르지 않냐"며 "아빠가 다른 가정이 있으니까 연락하는 게 쉽지 않다. 또 엄마는 우리밖에 없으니까 엄마에게 더 집중할 수밖에 없다. 아빠가 연락 안 하는 것도 다 이해한다. 내가 잘 한 것도 없다"고 담담하게 전했다.

그러면서 "(전영록에게) 아이가 둘 있다.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아빠 인생이니까. 저는 오로지 아픈 엄마가 걱정이다"고 덧붙였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