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지역 은행서 100달러 위폐 환전… 경찰 수사 나서
구리지역 은행서 100달러 위폐 환전… 경찰 수사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 소재 한 은행에서 남성이 환전하려던 100달러짜리 구권이 위조지폐로 확인되며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4일 구리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일 구리시내 한 은행 창구에서 미화 100달러짜리 구권 9장을 내밀며 환전을 요청했다.

은행 직원은 해당 지폐 문양이 번져있는 것을 확인, 위조지폐인 것을 알아채 경찰에 신고했고, A씨는 현장에서 붙잡혔다.

A씨는 경찰에서 “브라질에 사는 처남이 100달러짜리 지폐를 줘 환전하려 했다”며 “위조지폐인 줄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이 지폐를 입수한 경위와 위조지폐인 줄 알았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

한편 미 연방준비제도는 남미 지역을 중심으로 100달러짜리 위조지폐 범죄가 기승을 부리자 2013년 10월부터 신권을 발행했다.

구리=김동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